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상품 사용후기

상품 사용후기

자유롭게 후기를 남기는 곳입니다. 주문취소.배송추가.변경은 묻고 답하기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5월 10일 (목요일) 방산시장에서 물건을 샀습니다.
작성자 강정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07-05-12 18:11:52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04

 5월10일에 방산시장에 가서 물건을 샀습니다.

 

인터넷에서 사는것보단 쌀거라고 생각했는데 가격은 똑같네요.

 

그거야 별로 상관은 없는데

 

골드라벨과 끼리1kg , 망고퓨레 1kg, 젤라틴2개 샀습니다.

 

좀 싸게 해달라고 말씀드렸죠. 방산시장을 가는 맛은 그런거 아닌가요?

 

그래서 당연히 싸게 해주실 줄 알았습니다. 

 

파시는 분께서 삼만오천원이라고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래서 만원짜리 세장과 천원짜리 5장을 내고 나니 2천원이 남았더군요.

 

원형틀을 살 수 있을지 몰라서 친구에게 돈을 조금 빌려줄수있냐고 물었습니다. .

 

돈이 있다고 하더군요. 그냥 나오려다가 영수증을 써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왜냐면

 

제가 이쪽으로 계속 나갈까 고민중이라 하게되면 재료를 대량으로 구입도 해야하고

 

뭐 여러가지로 그리고 명함도 받았습니다. 영수증을 보려다가 짐도 많고 다리도 아프고 해서

 

물건 봉지에 영수증을 넣고 친구에게 만원을 빌려 옆에 있는 곳에서 원형틀을 샀습니다.

 

하~ 그런데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 천천히 영수증을 꺼내보니.. 이건 왠일입니까?

 

삼만이천원으로 적혀있더군요. 너무 화가나서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전화를 했죠.

 

그분이 하시는 말씀이 삼천원거슬러드렸잖아요???? 천원짜리로 5장을 드렸는데

 

이건 또 무슨 시츄에이션입니까? 장사를 그따위로 해도 되는건지?

 

마음같아선 소비자보호센터에 신고해버리고 싶었습니다.

 

전화한 자체에 제 자신이 한심스럽더군요. 속이고 돈을 받은 사람이 전화한다고

 

오셔서 받아가라고 말할리도 없는데 싶구요. 괜시리 전화비가 너무 아까웠습니다.

 

완전 속은 느낌!!!!!  설마 인터넷보단 쌌을거야...  들어와 보니 가격이 같아 더 황당했습니다.

 

택배비 내고 방산시장가서 사왔네 싶더군요. 쇼핑몰운영하시는 분 방산시장 매장운영하시는 분

 

장사를 원래 이렇게 하시는지 궁금합니다. 아무리 뜨네기 손님이라지만 이래도 되는건지요?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앗! 화면폭이 너무 좁아요.
브라우져의 사이즈를 더 늘여주세요~

좁은 화면으로 보실 때는 모바일 기기에서
최적화된 화면으로 쇼핑을 즐기실 수 있어요~

     

    CUSTOMER CENTER

    BANK INFO

    • 예금주